아시아의 얼굴, 아시아의 투쟁 – 집속탄/Portraits of Asia – Legacy of cluster bombs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은 라오스 남부의 사바나켓 지방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많은 폭탄이 떨어진 지역이다. 집속탄을 포함하여 그 폭탄 다수는 오늘날까지 불발탄으로 남아 현지인들의 생명을 위협하고, 불구자를 양산하고 있다. 레바논, 이라크, 아프간, 조지아…등 집속탄, 불발탄으로 고통받는 나라들이 많지만, 그 어느 나라도 라오스를 능가하지 못한다.

라오스의 집속탄은 1964년부터 1973년까지 미국이 치른 비밀전쟁의 후유증이다. CIA가 주도한 비밀전쟁기간 미 공군기는 2억 7천만개의 집속탄 알갱이를 포함하여 2백만톤의 폭탄을 투하하였다. 9년동안 8분당 한 번꼴로 폭탄이 떨어졌다. 라오스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집속탄은 불발율 30%에 이르는 ‘BLU-26’, 그 집속탄 알갱이들이 종전 후 약 35년간 1만 500명의 목숨을 앗아간 주범이며 1만 1천 500명의 신체를 훼손한 주범이다. 일부 엔지오 단체와 라오스 정부가 90년대 중반부터 불발탄 제거작업을 시작하였고, 지난 15년간 제거된 불발탄은 1% 미만이다. 현재의 속도와 기술로는 천년은 족히 걸린다고 불발탄 제거팀 관계자들은 지적한다.

급기야 이 ‘대량살상무기’ 집속탄을 국제사회가 규제하고 나섰다. 2008년 12월 3일, 집속탄 금지 협약 (Convention on Cluster Munitions)이 체결되었고, 2010년 8월 1일부터 효력이 발생되기 시작했다. 전 세계 108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이 협약에는 그러나 중국, 이스라엘, 인도, 파키스탄, 미국 그리고 두 코리아는 참여하지 않았다.  특히 한국의 풍산과 한화 두 기업은 2008년 초, 규제협약이 한창 논의중이던 시절, 파키스탄에 집속탄을 수출한 바 있으며, 이에 대한 제보가 필자로 하여금 집속탄 취재를 시작하게 만들었다.

아래 사진은 2008년 11월 집속탄 최대 피해국 라오스에서 찍은 것들이다.

The Northern Province of Xieng Khong in Laos is one of the heaviest bombed place in the world along with the country’s southern province Savanakhet. The country itself is the worst affected by UXO and cluster munitions. No country on the earth could be able to compete Laos by the actual number of Unexploded Ordnance (UXO), including cluster munitions. Half of victims of cluster munitions are reportedly from Laos.

During the CIA waged-Secret War from 1964 till 1973, American airplanes had dropped 2 million tons of bombs, among which were 270 millions of cluster bomblets (or ‘bombies’ as locals call), that have been the main cause of 10,500 of death and 11,500 of injury for 35 years since the war ended. This appalling legacy is witnessed even ‘today’.

Children and farmers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bombies, because bombies are usually found in farm fields and it is often invisible under the ground. Experts say that one CBU (or Cluster Bombs Unit) of ‘BLU 26’, the most common cluster munitions in Laos with 30% dud rate, could devastate three foot ball fields.

Since the mid of 1990s, some international NGOs and Laos government have launched clearance operation of UXOs. The UXOs have been cleared approximately between 0.5% – 0.9% for the past 14-15 years. Thus, it may take well over a thousand year to root out all remains, unless dramatic progress is made in clearance technology.

Meanwhile, the Convention on Cluster Munitions comes into effect on August 1, prohibiting 108 signatory countries from using, producing or transferring the munitions. Laos has been one of the leading signatories of the Convention. The other signatories include Briton, France, Germany and Japan, but not China, Israel, India, the US – the biggest producer – and South Korea, my home country. South Korea takes an excuse of its foe North Korea, which is also producing the deadly munitions.

The following pcitures were taken from Laos dated back in 2008 November just before the Convention was signed.

‘USA’ 마크가 선명히 보이는 폭탄의 잔해들은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 A pile of scrap metals of Unexploded Ordnance (or UXO) – with ‘USA’ mark at times- are easily found in the northern province of Xieng Khong in Laos. (© Lee Yu Kyung)

집속탄의 일종인 ‘BLU26’가 투하되는 장면을 모형화 해놓은 것. CIA의 라오스 비밀전쟁(19641973) 동안 집중 사용된 이 집속탄은 한 유닛에 670개의 작은 포탄이 들어있다. A NGO in Vientiane, the capital in Laos, makes model of air-dropping ‘BLU-26’ cluster bombs (© Lee Yu Kyung)

이게 바로 ‘BLU-26’ 집속탄. 라오스에 가장 많이 남아 있는 불발탄이자, 가장 많은 목숨을 앗아간 집속탄 종류다. 사진에서 보듯 한 집속탄 모탄에 670 개의 작은 자탄이 들어 있고, 각각의 자탄은 200-300 개의 파편이 될 수 있다. 그리고 파편 하나는 약 300 미터까지 날라가 사망과 부상을 야기할 수 있다. / ‘BLU-26’ Cluster bombs are the most common in Xieng Khong province and elsewhere in Laos. One CBU (or Cluster Bombs Unit) contains 670 bomblets (or bombie) and each bomblet has 200-300 fragments, which can be scattered some 300 meters further to cause death or injury. (© Lee Yu Kyung)

이 집속탄은 ‘BLU-3’탄이다. 길다란 모탄안에 노란빛 자탄이 들어 있다. 흔히 ‘파인애플탄’으로도 불리며, 색깔이 고와 아이들이 찾아다니는 위험성을 지닌 집속탄이다. / ‘BLU-3’ Cluster bombs is often called ‘pineapple bomblet’ for its yellow color. Many children are said to search for them as this type of cluster munitions appear to be ‘pretty’ and can be sold in ‘good money’ in a market. (© Lee Yu Kyung)

폭탄의 잔해들은 고물장터에서 ‘좋은 가격’에 거래된다. 1 kg 당 2만 낍 (약 3천원) 이다. 빈곤한 농민들과 어린이들이 숲속에서 잔해를 찾아다니는 이유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불발탄을 건드려 치명적인 사고를 당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 Some villagers collect scraps to sell them in a market, from where scraps are said to be transferred to Vietnam. The prices are varied, but the normal price of one kg of scraps would be 20,000 Kip (apprx. 2.5 USD), which is good amount to poor farmer. The authority and INGOs have educated villagers that it’s dangerous to search out UXO to sell, which could be exploded during transferring. But some villagers still take a life risks for it. (© Lee Yu Kyung)

폭탄의 잔해들은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 A pile of scrap metals of Unexploded Ordnance, or UXO are easily found in the northern province of Xieng Khong in Laos. (© Lee Yu Kyung)

폭탄의 잔해들은 가옥받침대나 화분 등 여러 용도로 쓰인다. / Scrap metals of Unexploded Ordnance, or UXO have been used as pillars of house in villages of the northern province Xieng Khong in Laos.(© Lee Yu Kyung)

샹쾅지방에 사는 톰미 실람판(19)은 10여년 전 대나무 죽순을 캐다가 땅속 깊이 박힌 집속탄 알갱이가 터져 왼손을 잃었다. / Tommy Silamphan (19) from the northern province of Xieng Khong in Laos has got injured to lose one hand when he mistakenly hit the ‘bombie’ while searching boomboo shoot for eating. (© Lee Yu Kyung)

분미 비자르(28)는 10년 전 연못을 파다가 1m 깊이에 도사리고 있던 집속탄 알갱이, 밤비(bombie)가 터지면서 팔 하나를 잃었다. “집속탄이 위험하다는 건 대강 알고 있었지만 그렇게 깊은 곳에 터지지 않은 탄이 있을 거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한다. / Bunmy Bizzar (28) has lost one arm as he hit the bombie 10 years ago when he digged ground to make a fish pond. “The bombie was found somewhere one meter below” he said. According to the UXO clearance agency, the best detector (made in Germany) that they have been using can detect bombie upto 10 cm below from the ground. The team worry that they would miss deep hidden-bombie that could cause casualty. “We need better equipment”, they said. (© Lee Yu Kyung)

불발탄 제거팀이 산속으로 가져가 폭파시킬 불발탄을 조심스럽게 옮기고 있다. / The team of UXO Lao, the government sponsored UXO clearance agency in Laos, is moving UXOs that will be exploded deep in the mountains. (© Lee Yu Kyung)

불발탄 제거팀원이 산속으로 이송한 불발탄 위에 TNT라는 폭발물질을 바르고 있다. / A staff of the local clearance agency UXO Lao, pastes TNT – chemical explosives – on UXOs. The team is going to blow off UXOs along with TNT by detonator (© Lee Yu Kyung)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에서 불발탄 제거팀이 폭탄 탐지 작업을 벌이고 있다. / The staffs of UXO Lao, the government-sponsored UXO clearance agency in Laos, are detecting UXO in Phongsavan in the country’s northern province Xieng Khong. (© Lee Yu Kyung)

불발탄 제거팀이 폭발물 TNT 바르는 작업을 마친 후 마을 주민들에게 폭발예고를 하고 있다. / A staff of the local clearance team UXO Lao announces villagers as a warning that the agency will detonate UXOs nearby therefore none of villagers should pass the area (© Lee Yu Kyung)

불발탄 제거팀 총 책임자가 폭탄이 터지는 마지막 순간을 긴장된 표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 A field chief of UXO Lao, the local clearance agency, is nervously looking at explosion of six bombies (© Lee Yu Kyung)

정교하고 위험한 작업을 거쳐 마침내 불발탄이 터지고 있다. 밥비 (Bombie, 집속탄 알갱이) 6개가 날아가는 순간이다./ At last step of clearance of UXOs, six bombies were finally gone with explosion (© Lee Yu Kyung)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 어린이들. 60-70년대 CIA의 비밀전쟁이 남긴, 불발탄 집속탄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지역이다. 피해자 다수는 농민과 어린이들이다. / Children of the northern province of Xieng Khong in Laos. As the province is one of the heaviest bombed area in the world, children have been vulnerable to UXOs, particularly cluster bomblets (or ‘bombie’ as locals call). As those bomblets are small ball-like, often invisible under the ground, or having beautiful color, children touch them easily or by accident. It is said that some children have tried to search war scraps in forest to sell them for their family’s income. NGO workers warn the portion of children victims has been increasing in recent years. (© Lee Yu Kyung)

라오스 북부 샹쾅지방 몽족 어린이가 집에서 요리를 하고 있다. CIA는 비밀전쟁당시 몽족을 용병으로 이용하였다. 전쟁후 미국이 ‘버리고 간’ 몽족은 오늘날 미국에 부역한 자신들을 용서하지 않는 라오 공산 정부에 의해 쫓기며 정글에서 비참하게 숨어 지내거나 마을에서도 극심한 빈곤을 면치 못하고 있다. / A hmong girl is cooking at her home in Xieng Khong province (© Lee Yu Kyung)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 주민들. 샹쾅 지방은 남부 사바나켓과 함께 CIA 비밀전쟁의 끔찍한 전설, 불발탄이 가장 많이 남아 있는 곳이다. / People in the northern province of Xieng Khong in Laos have been suffered from poverty, which has been intensified thanks to remains of the CIA-waged secret war (1964-1973), particularly cluster munitions. As many farm lands are still contaminated by UXOs, livelihood of people has been affected. (© Lee Yu Kyung)

한 승려가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 탐뷰(ThanPieu) 동굴 학살 추모제 기간 동굴을 방문하고 있다. 이 동굴은 1968년 11월 24일, 미 공군기는 집속탄을 포함하여 포탄을 이 동굴에 투하하여 내부에 피신해 있던 374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비밀전쟁 당시 9년동안 8분에 한번 꼴로 떨어지던 폭탄을 피하기 위해 동굴은 최대한 기능할 수 있는 피난처였다. / Monks visit in ‘ThamPieu’ cave in the northern province of Xieng Khong province in Laos on the occasion of the ‘ThamPieu Massacre’, which was happening in November 24 of 1968. American airplane droped bombs (including cluster bombs) on the Cave, killing all 374 people, who had taken refugees being escaped from the ongoing bombing during the secret war. People in the province today remember the victims this time of every year. (© Lee Yu Kyung)

60-70년대 빠떼트라오 (라오스 공산당) 당원이었던 몽족 남성이 비밀전쟁 기간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 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대부분의 주민들이 동굴안에서 살아야 했으며 하루에 한두번 정도 먹을거리를 모으기 위해 동굴밖을 나왔다. 농사를 짓고 있는 그는 불발탄이 숨어 있는 논에서 위험을 감수하며 일하고 있다. 어린이와 농부들은 불발탄의 최대 희생자들이다. / A Hmong man recounts his experience during the secret war, in which American plane had dropped 2 million tons of bombs including more than 270 million cluster bomblets or bombie (as locals call). He said most of people were forced to live inside the cave or bunker for years. People went out of the cave only once or twice a day to collect foods to eat, he said. He, as a farmer, now takes his life risky when he works in a farming field, where cluster bomblets have been hidden. (Photo @ Yu K. Lee)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 몽족 마을에서 몽족 어린이들이 전쟁 놀이를 하고 있다. 60-70년대 CIA의 비밀전쟁 기간 몽족은 미국의 용병 노릇을 했다. 전쟁 후 미국이 ‘버리고’ 간 그들은 공산정권이 들어선 라오스에서 정권의 탄압에 쫒기고, 억압받고 있다. / Hmong children are playing ‘war game’ in a village of the northern province in Laos. The minority ethnic Hmong in Laos were recruited by CIA during the 9 years CIA-waged secret war. Ironically, Hmong people are all but victims of the cluster bomblets that had been dropped by the then American airplanes. Besides, reports have revealed that Hmong people have been persecuted by Laos authority in jungle areas for their former collaboration with America in a period of secret war. (© Lee Yu Kyung)

라오스 북부 샹쾅 지방에 사는 몽족 여인 니아 플리아총(64)은 집속탄 알갱이 ‘밤비’에 아들을 잃었다. 아이러니 하게도 그녀의 남편은 비밀전쟁 기간 CIA 용병이었고, 가족은 호세월을 누렸다. 그녀는 “몽족은 아들이 없으면 아무것도 아니다”라며 한숨짓는다. The Hmong woman named Nia Pliachong (64) has lost her son as he was killed by a ‘bombie’ while he was working in farming field decades ago. She is one of a number of Hmong ethnics who had lived in the ‘secret city’ Long Chien, where CIA agents and army based in during the 9 years bombing mission. Hmong men including her husband, who passed away years ago, were recruited by CIA then. In return, they’ve got money, foods, house and all necessary stuffs provided. She now condemns the USA’s war, however, as she lost her son by a bombie which was dropped by the USA. “In our Hmong custom, you’re nothing if you don’t have son”, she sighs. (© Lee Yu Kyung)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