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은 전장 라오스의 ‘집속탄’

최대 피해국 현지 르포… 미군이 퍼부은 불발탄 터져 한해 300명꼴 사상 12월3일 노르웨이 수도 오슬로에서 지구촌 시민사회의 관심 속에 집속탄금지협약(CCM) 조인식이 열렸다. 100여 국가가 대표단을 파견했지만, 중국·러시아·미국 등 군사강국은 여전히 […]

Read Article →

‘민간인 방패’에 대하여

이유경 /  Penseur21.com 내가사는방콕의작은아파트5층창문을열면, ‘판자촌’을연상시키는가난한풍경사이로무슬림남정네들, 재잘대는아이들의소리가눈에들어온다. 이어나의낮은눈높이쯤으로고개를 살짝올리면작은모스크하나가우뚝서있다. ‘알라후아크바르’ (신은위대하시다) 기도시간을알리는‘아잔’노래가요즘부쩍굵어지는건이스라엘의가자공격에분노를담은게아닐까싶다. 방콕에서도무슬림들의항의시위가요며칠계속되었다. (시민단체들? 방콕의소위시민사회는‘방콕. 중산층. 우익혁명대’ PAD로대거흡수된후운명을다했다고본다. 그러나정신차리고다시부활하시길!) 약2년반전머물던‘스리나가르시절’이교차된다. 인도점령카슈미르의주도스리나가르시내한빵집아들이인도군의영문없는총격으로사망한사건이발생했던때다. 나는길고굵게 떨리는아잔노래에이른새벽잠을깨곤했다. 종교를이념삼아, ‘신자’를밑천삼아저항하는방식에는결코동의하지않지만, 어찌보면그들은그들이할수있는가능한방법으로점령군의만행에소리를높이고있었던것이다. 2008 년신년계획대로라면나는이맘때쯤가자지구나적어도서안지구혹은예루살렘에있어야한다. 우려(반예상반)했던대로상황이여의치않아계획을또다시미루고말았지만, 지금땅을치고있다! 이런식으로팔레스타인상륙작전을열번도더미룬것같다. […]

Read Artic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