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1598327_20150914

2009년 버마-타이 국경 반군 지역에서 카렌 병사가 아웅산 수치를 표지 모델로 한 시사잡지를 읽고 있다. 군사독재 시절 아웅산 수치는 버만족, 소수민족 할 것 없이 모두의 지지를 받았다. 버마가 개방 노선을 걸어온 지난 4년간 그는 독선적 리더십을 보이며 소수민족 문제에 침묵해왔다. (© Lee Yu Kyung)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