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_LGBT_Party_APCOM_150227_0743

최근 방콕에서 개최된 성소수자 관련 국제행사 뒷풀이는 편견과 굴레에서 벗어난 이들의 자기표현 장이었다. 상대적으로 관용적인 타이에서부터 게이라는 이유로 사형당할 수 있는 아프간 출신, 그리고 남성과 여성의 신체를 모두 갖고 태어난 인터섹스까지. 보편적 인류가 경계해온 이들에게 경계란 없었다. (© Lee Yu Kyung 2015)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