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2183086961_20150122

북부 마나르 타밀족 여학생들(2010년). 4만에서 10만으로 추정되는 타밀반군과 민간인들이 학살된 전쟁을 선거운동의 주 담론으로 삼은 마힌다 라자팍사 캠프는 친정부 언론을 통해 전쟁 트라우마를 야기했다는 비판이다. ( © Lee Yu Kyung)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