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_MyanmarJournos_Laiza_EthnicConference_131102_0219_SM

버마 기자들이 카친 반군 수도인 라이자에서 소수민족무장단체들의 컨퍼런스를 취재하는 모습. 이들은 반군 영토인 라이자에 이르기위해 최소 2박 3일 이동했다. 개혁기 버마의 상징적 그림 중 하나는 바로 현지 기자들의 취재 열기와 언론자유의 ‘개통’이다. 그 자유가 최근 급격히 위협받고 있다. (Photo © Lee Yu Kyung 2013)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