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951674779_20140509

로힝야 난민 삼지따는 12살 동생과 함께 치타공에서 3개월간 가정부로 일하고 임금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 그리고 돌아온 난민캠프에서 ‘로컬 멤버’ 패거리에게 집단 성폭행까지 당했다. 삼지따는 아라칸주 마웅도로 되돌아갔지만 다시 오고 싶다고 한다. (Photo © Lee Yu Kyung)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