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120903093420(4)

▲ 스리랑카 킬링필드에서 ‘생존 구덩이’였던 벙커. 한 타밀 가족이 종전에도 불구하고 벙커 파는 데 쓰던 도구를 보관하고 있다. 그들은 여러해 수많은 피난민 생활에도 이 도구들만은 절대 버리지 않았다고 말한다. ⓒ이유경 / Lee Yu Kyung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