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의 고통이 쓰나미처럼 다가왔다

**아래 글은 필자가 <리영희재단>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 ‘버마 프로젝트’  3차 취재, 방글라데시와 말레이시아 취재후기입니다.  이유경 Penseur21 ———————————————————————————- 36년. ‘일제 식민통치’가 떠오르는 이 숫자는 버마 로힝야 무슬림들의 방글라데시 난민사이기도 하다. 1978년 […]

Read Article →

트럭에 싣고 어디 갔지?

[2014.05.19 제1011호] [세계_ 버마 로힝야, 제노사이드 경보 ② 인신매매를 거쳐 말레이시아까지 ] 생존자들이 전하는 두쉬야단 학살의 참상… 남자들은 비명횡사, 여자들은 성폭행당하고 실종됐는데 정부는 시종일관 “아무 일 없었다” * 필자는 <리영희재단>의 지원으로 지난 […]

Read Article →

난민 구호가 잘되면 더 밀려온다?

[2014.05.12 제1010호] [세계_ 버마 로힝야, 제노사이드 경보 ① 방글라데시의 로힝야 난민들] ‘난민 교육 금지’ 정책으로 교육받지 못하고,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한 집에서 지내는 난민들 * 필자는 <리영희재단>의 지원으로 지난 3~4월 방글라데시와 말레이시아를 취재하고 […]

Read Artic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