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둥이질당하고 감옥으로 “잔인했다… 잔인했다…”

버마 학생운동의 부활에 자경단의 귀환, 군사정권하의 폭력 현장이 재현돼 트라우마 살아나 제1053호 2015.03.20 눈물의 이모티콘을 단 누리꾼들의 메시지가 떠다니던 지난 화요일, 버마의 온·오프라인은 분노와 눈물로 범벅이 됐다. 랑군(양곤) 북동쪽 90마일, 바고 […]

Read Article →

점쟁이 말 믿은 대통령의 도박 그리고..

“대통령이 선거에 지면 물러나는 것 맞나”는 질문 속에 치러진 스리랑카 선거… 타밀·무슬림 등 소수 커뮤니티 ‘캐스팅보트’였으나 커뮤니티 상황이 나아질 신호는 없어 제1046호 2015.01.20 10년간 절대 권력을 구축해온 그가 얌전히 물러날까. 1월8일 […]

Read Article →